용인 남사면 최대 '원예단지' 조성 본격화
용인 남사면 최대 '원예단지' 조성 본격화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7.03.09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과천 주암동 묘목단지 400여개 화훼·묘목업체 남사면 대거 이전 전망

▲ 용인시 관계자는 “국내 최대 원예유통단지가 조성되면 상대적으로 낙후된 동부지역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절차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남사면진목리 묘목단지 위치도.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과천시 주암동 일대 묘목단지에 들어서 있는 400여개의 화훼·묘목업체들이 용인시 남사면으로 대거 이전할 계획에 있다고 밝혔다. 

9일 시에 따르면 이로써 용인시가 추진하는 국내 최대 규모 원예유통단지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남사면 일대에 묘목단지 조성 위한 개발행위허가 조건부 통과

용인시는 지난 7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한국묘목협동조합이 신청한 처인구 남사면 진목리 456번지 일대 7만8,113㎡에 묘목단지 조성을 위한 개발행위허가를 조건부 통과했다고 밝혔다. 

환경청으로부터 농림지역 개발행위 허가에 필요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절차를 거치는 조건이다. 

과천지역 화훼·묘목업체 이전은 해당 지역이 지난 2015년 뉴스테이 사업예정지구로 지정되면서 한국묘목협동조합이 남사면쪽으로 대상지를 선택한데 따른 것이다.  

첨단 수경재배시설과 유리온실도 새롭게 조성할 예정

이에 따라 한국묘목협동조합은 이달내 환경청과 협의를 마치고 연내 묘목단지 이전에 본격 착수, 내년 6월까지 이전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첨단 수경재배시설과 유리온실도 새롭게 조성할 예정이다. 

과천지역 화훼·묘목업체 이전으로 용인시가 남사면에 추진하는 국내 최대규모 원예유통단지 조성도 본격화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우선 이 지역을 포함한 140만㎡를 원예특구로 지정키로 하고 세부 개발계획을 포함한 지구단위계획을 마련해 올 연말쯤 중소기업청에 심의를 신청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화훼유통판매장과 경매장, 화훼직판장, 연구소, 테마파크 등 원예유통 관련 선진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힐베르다 데 보아’와 화훼 종자공급, 계약재배 등 업무협약

앞서 정찬민 시장은 원예유통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난달 네덜란드의 대형 화훼그룹인 ‘힐베르다 데 보아(Hilverda De Boer)’와 화훼 종자공급, 계약재배 등을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국내 최대 원예유통단지가 조성되면 상대적으로 낙후된 동부지역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절차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