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중장년 구직·구인난 동시 해결
성남시, 중장년 구직·구인난 동시 해결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6.11.2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직업능력개발센터, 각 분야 훈련생 62명 배출… 취업 상담 및 알선 등 돕는다

▲ 이번 수료생은 보일러 17명, 전기 19명, 도배 14명, 황토시공·타일 12명 등 각 분야에서 3개월 과정의 훈련을 마쳤다. 재취업 의지를 다지는 40~60세 중장년층이 대다수로, 현장에 바로 투입돼 일할 수 있는 실력을 쌓았다.

[성남=광교신문] 성남시는 23일 직업능력개발센터 훈련생 62명을 배출해 중장년층 구직과 기업 구인난을 동시에 해결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11시 수정구 산성동 한국폴리텍 Ⅰ대학 성남캠퍼스 강당에서 직업능력개발센터 26기 훈련생 수료식을 했다. 수료생 가족과 김호현 고용노동부 성남지청장 등 100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이번 수료생은 보일러 17명, 전기 19명, 도배 14명, 황토시공·타일 12명 등 각 분야에서 3개월 과정의 훈련을 마쳤다. 재취업 의지를 다지는 40~60세 중장년층이 대다수로, 현장에 바로 투입돼 일할 수 있는 실력을 쌓았다.

성남시는 각 훈련생의 취업 상담과 알선, 동행면접 등을 지원해 취업 성공률을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인난을 겪는 기업의 애로를 덜고 지역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성남시 직업능력개발센터는 20세부터 65세까지 구직자를 대상으로 4개 과목의 재취업 훈련 과정을 2008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이번 기수까지 2055명이 이곳에 입학해 1787명이 훈련과정을 수료했다. 최근 8년간 수료생의 62.3%인 1113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