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 일자리 '판교 창조경제밸리' 연상륙
10만 일자리 '판교 창조경제밸리' 연상륙
  • 지용진 기자
  • 승인 2016.08.03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 금토동 부지 20만2752㎡ '그린벨트 해제-첨단단지 지정' 절차 중

▲ 금토동 일대가 사업면적에 포함돼 내년도 상반기부터 단지조성 공사가 시작되면 판교 창조경제밸리에는 기업이 커가는 단계에 맞춰 모두 6개의 공간이 조성된다. 사진은 판교 창조경제밸리 사업 1구역 시흥동과 2구역 금토동(위성사진).

[성남=광교신문] 성남시는 수정구 시흥·금토동 일대에 오는 2019년 말까지 42만5760㎡ 규모의 ‘판교 창조경제밸리’를 조성하는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3일 시에 따르면 오는 12월 판교 창조경제밸리 사업 2단계 구역인 금토동 부지 20만2752㎡ 규모에 대해 그린벨트 해제 절차(경기도)와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국토부) 행정 절차를 밟아 사업 면적에 포함할 계획이다. 

사업 1단계 구역인 시흥동 옛 한국도로공사 부지 22만3008㎡ 규모는 앞선 2015년 11월 30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돼 현재 공정률 24%의 산업단지 조성공사를 하고 있는 상태다.

▲ 판교 창조경제밸리 사업 2단계 구역인 금토동 부지 20만2752㎡ 규모에 대해 그린벨트 해제 절차(경기도)와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국토부) 행정 절차를 밟아 사업 면적에 포함할 계획이다. 사진은 판교 창조경제밸리 토지이용 계획도.

창조경제밸리, 기업이 커가는 단계에 맞춰 모두 6개의 공간 조성
금토동 일대가 사업면적에 포함돼 내년도 상반기부터 단지조성 공사가 시작되면 판교 창조경제밸리에는 기업이 커가는 단계에 맞춰 모두 6개의 공간이 조성된다. 

사업 1구역 시흥동에는 오는 2018년 말까지 창조공간(기업지원허브·2만㎡), 소통교류공간(I-스퀘어·3만㎡), 성장공간(기업성장지원센터·4만㎡), 글로벌공간(글로벌비즈센터·7만㎡)이 들어선다.

사업 2구역 금토동에는 오는 2019년 말까지 혁신기업공간(혁신타운·8만㎡)과 벤처공간(벤처캠퍼스·6만㎡)이 들어선다. 

국가 지정 첨단산업단지로 완공 때까지 투입되는 사업비는 1조5000억원이다.

▲ 판교 창조경제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8월 2일부터 오는 8월 24일까지 주민 공람을 시행해 이해 당사자 등의 의견을 받는다. 사진은 판교 창조경제밸리 마스터플랜 공간 구상도.

입주기업은 1600여 개, 상주근무 인원은 10만여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
판교 창조경제밸리에 입주하는 벤처기업과 연구소, 기업지원시설은 750여개, 상주근무 인원은 4만3000여 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근의 판교테크노밸리와 합치면 입주기업은 1600여 개, 상주근무 인원은 10만여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남시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판교 창조경제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8월 2일부터 오는 8월 24일까지 주민 공람을 시행해 이해 당사자 등의 의견을 받는다. 

이 기간 중 8월 12일 오후 3시에는 수정구 시흥동 주민센터에서 지역 주민과 이해관계인을 대상으로 판교 창조경제밸리 산업단지계획(변경안), 환경영향평가(초안), 교통영향평가, 사전재해 영향평가에 관한 합동 설명회를 연다.

공람은 성남시청 창조산업과나 시흥동 주민센터에서 이뤄지며 관련 도면도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