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첫 환경교육도시’ 용인특례시가 뽑혔다
  • 지용진
  • 승인 2022.09.3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전국 6곳 선정…3년간 환경교육 교재 개발·보급 등 행정 및 재정 지원
▲ ‘환경부 첫 환경교육도시’용인특례시가 뽑혔다

[용인=광교신문] 용인특례시는 우수한 환경교육 성과로 환경부의 ‘환경교육도시’에 최종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는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27조에 따라 환경교육 성과가 우수한 지자체를 ‘환경교육도시로 선정,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20년 시범도시 선정을 시작으로 올해 1월 관련법이 개정·시행된 후 정식으로 시행한 첫 결정이다.

지정 기간은 2022년 10월 1일부터 2025년 9월 30일까지다.

용인시는 환경교육도시 비전 및 기반 환경교육계획의 적정성 계획 이행의 충실성 등 3개 평가항목 16개 평가지표에서 고루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구체적으로 환경교육도시 기반 마련을 위해 제1차 용인시 환경교육계획을 수립해 환경교육도시 기반마련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사회 환경교육 강화 환경교육 협력 강화 등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앞으로 우수환경교육 프로그램을 발굴해 사회환경교육을 강화하고 교육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학교 환경교육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2023년에는 수지구 죽전동에 탄천환경교육센터를 개관해 지역 주민들이 환경 보전에 관심을 갖고 생활 속에서 실천해나가도록 시민환경교육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선정으로 시는 환경부로부터 ’환경교육도시‘ 현판과 함께 환경 교육 교재나 교육내용 개발·보급과 지역 특화 환경교육 과정 운영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용인시가 환경부의 첫 환경교육도시로 선정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용인교육지원청은 물론 환경교육에 깊은 관심을 보여준 110만 용인시민의 협력으로 일궈낸 성과”고 말했다.

이어 “시민 누구나 생애 주기 전반에 걸쳐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고유의 생태자산을 활용한 용인형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용인시를 비롯한 서울시 도봉구, 충남 서산시, 경기 안산시 등이 환경교육도시로 함께 선정됐다.

광역단체 가운데에선 경기도와 인천광역시가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