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3개 노선 확정
화성시,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3개 노선 확정
  • 김호경 기자
  • 승인 2021.06.2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확정’발표
▲ 화성시,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3개 노선 확정
[화성=광교신문] 화성시가 국가 광역철도망을 따라 서울과 수도권을 빠르게 잇는 교통허브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29일 국토교통부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분당선 연장 수도권내륙선 분당선 연장을 확정하고 내주 중으로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화성시가 수도권 경쟁력을 견인하는 중심축이 될 것”이라며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 호매실과 화성 봉담 연결하는 신분당선과 용인 기흥부터 화성 동탄을 거쳐 오산까지 연결하는 분당선이 연장되면 서울 도심으로의 접근성이 1시간 이내로 단축된다.

또한 2조 3천여억원이 투입되는 수도권 내륙선은 화성 동탄에서 시작해 안성-진천선수촌-충북혁신도시-청주국제공항까지 총연장 78.8km를 단 34분 만에 주파하는 광역철도망으로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날 임종철 부시장과 원유민 화성시의회의장은 안성시청에서 열린 긴급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해 김보라 안성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임택수 청주부시장과 함께 수도권내륙선 국가계획 반영을 축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