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4천900여개 시설 종사자 코로나19 선제검사 적극 권고
안산시, 4천900여개 시설 종사자 코로나19 선제검사 적극 권고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1.01.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증상·집단감염 예방 위한 조치…임시검사소에서 무료 검사
▲ 안산시청
[안산=광교신문] 안산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무증상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종교시설·어린이집·카페·학원·교습소·유치원·민간체육시설 등 4천900여개 시설 종사자에게 선제검사를 적극 권고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지역감염 예방과 수도권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시설 종사자들은 임시선별검사소 4곳에서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앞서 시는 보육시설 552개소 종사자 5천200여명을 대상으로 선제적 검사를 실시, 2명이 무증상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사전에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는 등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한 모범사례로 꼽히기도 했다.

임시선별검사소는 상록수보건소 광장 보노마루 소극장 광장 외국인주민지원본부 옆 광장 와~스타디움 조형물 광장 등 상록구와 단원구에서 각 2곳씩 운영 중이다.

다음달 10일까지 운영 예정인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평일 오전 9~12시, 오후 1~5시에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사례가 늘고 있는 만큼, 무증상 감염에 대한 선제적인 조치로 추가 감염을 예방하고 안전한 방역환경을 만들겠다”며 “시민 모두가 다가오는 설 연휴를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