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실천하는 ‘사랑의 열차’ 1일 힘찬 출발
이웃사랑 실천하는 ‘사랑의 열차’ 1일 힘찬 출발
  • 지용진
  • 승인 2020.12.0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내년 2월5일까지 67일간 10억원 모금 목표
▲ 이웃사랑 실천하는 ‘사랑의 열차’ 1일 힘찬 출발
[용인=광교신문] 용인시의 대표적인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가 1일 힘차게 시작했다.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기부 참여 분위기 조성 및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시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연말 집중 기간과 목표액을 정해 진행하고 있는 모금 운동이다.

올해는 이날부터 내년 2월5일까지 67일간 총 10억원 모금을 목표로 추진한다.

각계각층의 시민 · 기업 · 종교단체 · 기관 등이 시와 구청, 읍면동에 성금과 물품을 기탁하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가정과 열악한 환경의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된다.

아울러 시는 기부 현황을 시민들이 직접 체감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오는 4일‘사랑의 온도탑’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온도탑은 모금액 목표를 1%씩 달성할 때마다 온도가 올라간다.

첫날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에는 조광환경산업개발, ㈜건민, ㈜씨에이치엘코리아가 동참해 큰 나눔을 실천했다.

조광환경산업개발은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백미 10kg 800포를 기탁했다.

업체는 지난 2004년부터 매년 꾸준히 지역사회 소외 이웃을 위해 쌀을 기부하고 있다.

마스크제조업체인 ㈜건민과 ㈜씨에이치엘코리아는 각각 KF마스크 5만장과 KF94 마스크 및 KF-AD마스크 8600장·손세정티슈 1000개를 기탁했다.

㈜건민 은 지난 10월에도 KF94마스크 10만장을 기부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매년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로 전달된 마음들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올해는 우리 이웃들이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더욱 따뜻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