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시흥시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1.3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흥시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시흥=광교신문] 경기 시흥시의회가 제283회 제2차 정례회 회기 중인 30일 제3차 본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 규탄 및 전면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는 계획을 세웠고 반대 여론을 의식해 10월 27일 예정이었던 방류 결정을 11월 이후로 보류, 철회가 아닌 보류를 선택함으로써 여전히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을 규탄하고 전면 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우리 정부의 단호하고 확고한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와 관련된 모든 정보와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오염수 처리방안을 국제사회와 적극 협의하라”고 주장했다.

대한민국 정부에도 “일본 정부에 대해 공개적으로 항의하고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는 등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시의회는 대표 발의자인 이금재 의원 등 시의원 14명 전원이 함께 발의한 이번 결의안을 외교부, 환경부, 해양수산부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