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시장, 조두순 부인 주소 이전에 따른 대책 논의
윤화섭 시장, 조두순 부인 주소 이전에 따른 대책 논의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1.2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단원서장·수원보호관찰소 안산지소장과 긴급 간담회
▲ 윤화섭 시장, 조두순 부인 주소 이전에 따른 대책 논의
[안산=광교신문] 윤화섭 안산시장은 26일 다음달 출소하는 조두순의 부인이 주소지를 이전함에 따라 김태수 안산단원경찰서장, 정성수 수원보호관찰소 안산지소장을 만나 긴급히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오전 안산단원경찰서에서 진행된 간담회에서 이들은 기존에 추진하기로 한 시민안전 대책을 주소 이전 이후에도 철저히 진행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윤화섭 시장은 경찰과 법무부에 주소지 이전에 따른 적극적인 방안마련을 요청하며 동원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투입해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태수 안산단원서장은 “주민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경찰력을 총 동원해서 주민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성수 안산지소장도 “조두순을 24시간 밀착 감독하는 전담보호관찰을 최대한 타이트하게 진행해 주민안전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화섭 시장은 “기존에 추진하던 각종 안전대책이 주소지 이전과 상관없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안전한 안산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