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요양시설 등 의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계속 증가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 의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계속 증가
  • 지용진
  • 승인 2020.10.21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당부
▲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 의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계속 증가
[경기=광교신문] 경기도내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에서 발생한 의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경기도가 이들 시설에 철저한 주의를 당부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2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도내 의료기관, 요양시설, 복지시설 등의 집단 감염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의료관련 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해, 1월부터 7월 사이 도내 확진자 1,559명 중 3.85%인 60명이 의료기관과 요양시설 환자였던 반면 8월부터 현재까지는 확진자 3,338명 가운데 4.84%인 165명이 의료기관과 요양시설 환자다.

8월의 의료관련 감염 비율은 1.69%였지만, 9월 6.88%, 10월에는 20일 기준 11.38%로 상승하고 있다.

임 단장은 “코로나19의 신체건강적 취약군은 고령층과 주요 기저 질환자로 의료기관, 요양 및 복지시설은 방역 대응의 최전선이고 우리가 꼭 방어해야야 할 고지”며 “종사자나 방문자들은 해당 지역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는 시기에는 자신의 건강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출근이나 방문을 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0시 기준 도내 확진자 4,897명 중 종합병원, 요양병원, 한방병원 등 에서 입원 치료 중에 또는 노인요양시설, 장애인시설, 주간보호센터 등의 입소자와 이용자 가운데 확진된 사람들은 225명으로 파악된다.

집단감염 클러스터 중 기관 종사자, 간병인, 보호자 등을 제외한 숫자로 전체 확진자의 약 4.6%에 해당한다.

이들 225명의 평균 연령은 70세이며 90대가 17명, 80대가 68명, 70대가 40명, 60대가 44명으로 60세 이상 비율이 75.1%로 매우 높다.

21일 0시 기준 13.33%인 34명이 사망했으며 같은 기간 경기도 전체 확진자 치명률 1.78% 대비 약 7.5배가 높은 수치다.

21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4명 증가한 총 4,921명으로 도내 12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부천시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 6명, 광주시 SRC재활병원 관련 5명, 수원시 가족모임 관련 1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는 12.5%인 3명이고 60세 이상 고령자는 7명으로 29.1%를 차지한다.

광주 SRC 재활병원에서는 지난 16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21일 0시 기준으로 6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22일 현재까지 27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는 경기도 집계 총 91명이며 타시도 포함 총 97명으로 늘어났다.

현재 병원은 동일집단 격리했으며 격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환자와 간병인 일부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19일에는 외래이용자 263명에 대해 검사 및 자가 격리 조치했다.

또, 2층 병동과 3층 병동에 있던 환자들도 1차 검사를 모두 마쳤으며 전원 음성 판정 받았다.

의정부시 마스터 플러스 재활병원과 관련해 지난 6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21일 0시 기준 확진자는 경기도 집계 67명, 타시도 포함 총 70명이며 이 중 재활병원 병동 입원 환자는 31명이다.

현재 병원은 동일집단격리 중이며 감염 밀도가 높았던 5층 병동에 입원해 있던 환자와 간병인, 보호자들은 보다 안전한 관리를 위해 13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진료 중이다.

부천시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는 지난 18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20일 6명이 추가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21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총 7명이다.

최초 확진자는 센터 이용자로 추석가족모임 시 인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추가 확진자 6명은 노인주간보호센터 이용자 3명, 직원 1명, 손자 2명이다.

현재 주간보호센터 직원 및 이용자 57명, 가족접촉자 5명을 검사해 양성 7명, 음성 56명 판정을 받았으며 자가격리 19명, 능동감시 33명이다.

수원 가족모임과 관련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명이 추가 확진돼 확진자는 21일 0시 기준 총 9명이 됐다.

지난 3일 가족모임을 가진 후 16일 첫 확진자가 나왔으며 확진자 자녀 중 한 명이 다니는 태권도 학원을 통해 다른 수강생들에게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확진자가 다니던 태권도장의 동시간대 수강생 및 직원들에 대해서 전수검사하고 능동감시 중이며 같이 셔틀버스를 탑승한 인원에 대해서 자가격리 조치했다.

21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6개 병원에 675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37.3%인 252병상이다.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49개 병상 중 34개를 사용 중이다.

이천시에 소재한 제3호 생활치료센터와 고양시에 소재한 제4호 생활치료센터에는 20일 오후 6시 기준 95명이 입소하고 있어 25.4%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278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