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고양동 주민자치위원회, “벽화는 계속돼야한다”
고양시 고양동 주민자치위원회, “벽화는 계속돼야한다”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10.21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 고양동 주민자치위원회, “벽화는 계속돼야한다”
[고양=광교신문] 고양시 덕양구 고양동 주민자치위원회는 KT고양분기국사 담벼락에 그린 벽화가 훼손돼 지난 19일 복구 작업을 진행했다.

고양동 벽화사업은 2017년부터 진행했으며 일반 벽화뿐만 아니라 타일모자이크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추진 중이다.

2017년 조성한 현 벽화는 벽제관, 영조행차행렬, 중남미 문화원, 100년 역사 고양초등학교를 주제로 완성했지만, 4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페인트가 벗겨지는 등 훼손이 심해 복구 작업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또한 주민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기존사업의 유지보수는 신규 사업 만큼 중요하다.

코로나19로 인해 내부 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벽화 복구 작업은 의미가 남달랐다.

벽화 복구 작업을 마친 지용원 주민자치위원장은 “고양동의 외관을 지속적으로 리모델링해 살기 좋은 고양동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