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인청의 고장 오산, 문화도시 오산을 향한 꿈’공연 열려
‘재인청의 고장 오산, 문화도시 오산을 향한 꿈’공연 열려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0.2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인청의 고장 오산, 문화도시 오산을 향한 꿈’공연 열려
[오산=광교신문] 경기재인청보존회가 지난 18일 화성궐리사에서 ‘재인청의 고장 오산, 문화도시 오산을 향한 꿈’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경기재인청보존회가 주최하고 오산문화재단·경기문화재단·경기도가 후원한 이날 공연은 비대면 영상 촬영으로 이뤄졌다.

공연은 보존회 회원들 중심으로 현대적인 장르와 전통연희로 총2부 나누어 진행됐다.

1부는 성악, 시낭송, 대중가요, 하모니카, 댄스 공연이 진행됐으며 2부는 초대팀, 진도북춤, 경기민요, 가야금병창, 재담소리, 대금&판굿의 공연이 펼쳐졌다.

조백현 경기재인청보존회장은 “오산은 조선시대 경기재인청이 있었고 최고 지도자였던 도대방을 3대에 걸쳐 했으며 경기도당굿의 1인자 가계였던 이용우 가계가 있었던 역사문화적인 도시이다.

당시 대중 공연 문화의 뿌리 역할을 했던 곳이자 오늘날 국가 및 시도 무형문화재의 산실 역할을 했던 놀라운 곳”이라며 “그런데 현재는 그 맥이 끊겨 오산의 전통문화 공연 역량이 취약한 상태”고 전했다.

이어 “최근 1~2년 간 오산국악협회와 협력해 오산의 전통공연 역량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해왔다 그 결과 지역 수준을 넘어 전국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가고 있다 내년에 올해의 성과를 기반으로 개별 공연자의 공연을 넘어 창작 콘텐츠와 공연 장르 간 협업 모색을 통해 보다 새롭고 높은 질의 공연을 보여 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