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시장 “관내 종교시설 코로나19 확산 거점 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윤화섭 시장 “관내 종교시설 코로나19 확산 거점 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8.1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시장,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종교계 지도자와 간담회 실시
▲ 윤화섭 시장 “관내 종교시설 코로나19 확산 거점 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안산=광교신문]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역 종교계 지도자와 만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윤 시장은 지난 11일 시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장한묵 안산시 기독교연합부회장, 현정수 고잔성당 신부, 정진 안산시 불교연합회장, 김선민 원불교 안산교당 교무 등 7명과 최근 타 지역에서 종교시설을 통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정부의 방역강화 대상국가 지정, 자가격리 의무화 등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한 결과, 최근 해외유입 확진자는 감소 추세이나 최근 타 지역에서 교회발 집단감염 발생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종교시설, 방문판매, 식당, 카페 등을 통한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관내에는 현재 종교시설 감염 사례가 없는 상태지만, 시는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및 외국인이 주로 이용하는 이슬람교 사원 등 관내 종교시설 993개소에 대해 방역수칙 홍보물 배부 및 종교행사 관련 방문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방역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종교계 지도자들에게 종교 행사시 마스크 상시 착용 공동식사나 간식 제공 금지 행사 전·후 소모임 자제 등 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 특히 다수의 사람들에게 전파가 우려되는 하계 수련회 등 여름철 종교행사는 취소 또는 비대면으로 전환해 줄 것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지역과 다단계 업체, 건강판매점 등 밀폐·밀접·밀집시설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한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는 이달 15일까지 감염 위험이 높은 지하 종교시설 70개소를 전수 조사하고 민간생활방역단을 투입해 실내 소독을 지원하고 이달 18일부터는 일자리사업과 연계해 6개조 30명으로 종교시설 민간생활방역단을 구성해 1일 30개 종교시설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화섭 시장은 “관내 종교시설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의 거점이 되지 않도록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요청한 것으로 종교계의 깊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